(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독거노인 등의 집안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해 모니터하다가 이상 상황이 감지되면 119 구조대가 긴급출동하는 시스템이 연말까지 서울시내 1만 가구에 설치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 사업' 확대 계획을 10일 밝혔다.


이는 건강, 안전, 사회적관계망 등이 취약한 노인 가구에 IoT 기기를 설치해 일상을 관리하고 위급상황 시 대응하는 서비스다.


노인 가구에서 감지된 데이터는 각 수행기관과 광역기관의 상황판과 담당 생활지원사 휴대기기로 실시간 모니터되며, 일정 시간 동안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습도·조도 등에 이상이 있을 경우, 즉시 확인 후 119 신고 등 신속한 대응이 이뤄진다.


대상은 만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기초연금수급자 중 가족과의 관계 단절, 우울, 고령 등으로 안전확인이 실시간으로 필요해 맞춤돌봄서비스를 받는 노인이다.


이 사업은 2017년 3월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18년 2천800가구, 작년 5천가구, 올해 7월말 7천500가구로 적용 규모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올해 7월까지 135건의 위험상황을 감지해 선제적으로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상 상황을 감지한 생활지원사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 등이 자택에 쓰러져 있는 노인을 발견해 병원으로 옮기거나, 집 밖에서 배회하는 치매노인을 경찰관이 찾아내 귀가시키는 등 사례가 많았다.


또 이 기간에 서비스를 이용한 노인들 중 사망 추정 시간 72시간 이후에 발견되는 '고독사' 사례는 없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00910028200004?section=search